MY MENU
제목

[매일경제] 2021 한국 경제 현황 및 경제정책에 대한 회원 설문조사 얼론 보도 자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8.12
첨부파일0
조회수
55
내용

경영학자 67% "이재용 사면 필요"

경영학회 회원 351명 조사

"경제활성화·반도체패권 등
李부회장 리더십 필수적"

  • 박재영 기자
  • 입력 : 2021.08.11 17:41:36 
◆ 다시 뛰는 삼성 (下) ◆

국내 경영학자 3명 중 2명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도 이 부회장의 가석방이나 사면에 찬성하는 비율이 60% 후반대를 기록한 바 있다.

한국경영학회가 경영학과 교수, 박사 등 회원 351명을 대상으로 최근 여론조사를 실시해 11일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 중 67.2%인 236명이 이 부회장의 사면이 필요하다고 대답했다. 리더십 공백으로 지체됐던 삼성의 투자 확대와 경제 활성화 기여를 위해 이 부회장의 사면이 필요하다는 재계 일각의 주장에 공감하고 있다는 의미다.

사면이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 중 26.7%는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 등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 부회장의 경영 리더십이 필수적이라고 답했다. 글로벌 반도체 전쟁에 대응하기 위한 역할이 필요하다는 반응도 25.4%로 집계됐다. 17.4%는 삼성의 총수 부재 사태가 길어질 경우 '초격차' 전략에 차질이 우려된다고 답했다.

한편 사면이 필요 없다고 답변한 응답자 중 42.6%는 이미 전문경영인 체제가 안착돼 총수 부재의 영향이 크지 않다고 답했다. 재벌에 대한 특혜 논란이 우려된다는 반응은 37.4%였다.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아래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