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제목

제12회 경영관련학회 하계 통합학술대회 (3)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5.20
첨부파일0
조회수
192
내용
한국, 21세기 도시모델 만들 최적의 국가
아시아 도시의 경쟁력
서울ㆍ베이징등 5大메트로폴리스 동북아에 집중
인천공항 위치한 경인권 `시장 허브` 되기에 충분
기사입력 2010.08.17 17:24:54 | 최종수정 2010.08.18 09:19:25   



개회식 등 메인 세션에 참석한 외국인 교수들이 김석철 명지대 석좌교수의 강연이 끝나자 박수를 보내고 있다. <김재훈 기자>


`한국은 왜 21세기 세계 최고 도시 경쟁력을 갖출 만한 잠재력을 지녔다고 평가받는가.` `세계의 중심이 `원 아시아(One Asia)`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는 21세기에 한국이 원 아시아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17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막한 `제12회 경영관련학회 통합학술대회`에 참석한 1000여 명의 경영학자와 기업인은 도시와 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참석자들은 아시아 시대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서울~인천의 경인권이 동북아 허브로서 세계의 인재와 기업들을 끌어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석철 명지대 석좌교수(아키반건축도시연구원장)는 `아시아 도시의 경쟁력`을 주제로 한 통합경영학회 기조연설에서 "지금 중동을 비롯해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 건설된 신도시는 유럽ㆍ미국식 모델을 따라가고 있는데 이는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니다"며 "21세기를 끌고 나갈 도시를 아시아에서 만들어야 하며, 이 역할을 한국이 할 수 있다고 본다"고 주장해 주목을 받았다. 

김 교수는 "전자ㆍ철강ㆍ조선ㆍ건설ㆍ석유화학ㆍ자동차 등 도시 건설에 필요한 모든 요소가 한국만큼 최강인 나라도 없다"며 "한국이 21세기형 신도시를 건설하는 데 가장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일본ㆍ독일이 세계 최고 제조업 국가며, 영국ㆍ미국이 세계적인 금융제국이지만 21세기 신도시를 만드는 데는 그들보다 더 많은 산업적 요소가 필요하며 이를 갖춘 나라가 대한민국이란 뜻이다. 

김 교수가 미래 도시 건설을 강조하는 배경에는 급속한 도시화로 향후 20년 내에 이탈리아 베네치아만 한 도시가 중국에 3000개, 인도에 2000개, 중동에 1000개 등이 건설될 것이라는 전망이 깔려 있다. 중국ㆍ인도ㆍ중동에 건설될 `신도시`의 모범사례를 한국에서 만들자는 주장이다. 

미래 도시 건설 방법에 대해 김 교수는 기존 도시를 재개발하거나 도시 외곽을 키워 팽창하는 방식은 곤란하다고 밝혔다. 

인천 송도와 같은 `신도시` 방식이어야 세계적인 모범 도시를 건설할 수 있다는 게 김 교수의 판단이다. 

또 21세기형 신도시는 공항을 배후로 둔 `공항 도시`가 될 것으로 김 교수는 전망하고 있다. 

특히 서울ㆍ베이징ㆍ상하이ㆍ오사카ㆍ도쿄 등 5대 메트로폴리스가 동북아시아에 몰려 있기 때문에 인천공항이야말로 동북아시아의 단순한 교통 허브가 아니라 시장 허브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김 교수는 "공항 옆 4.5㎞ 떨어진 바닷가 근처에 도시와 건축의 모든 요소가 하나로 집합된 `블루 어번 매트릭스(Blue Urban Matrix)`를 만드는 일이 우리가 갈 수 있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이와 관련해 김 교수는 기조연설에 앞서 매일경제와 인터뷰하면서 "시장이 산업의 중심이 되는 `시장 도시`를 만들면 큰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며 "영종도를 시장 도시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날 김 교수의 주장이 주목받은 이유는 그가 국내에서는 서울 여의도신도시와 서울올림픽 개최 계획 설계 등에 참여했으며, 해외에서는 남예멘의 옛 수도 `아덴`과 아제르바이잔 `바쿠`의 신도시 설계를 맡는 등 세계적 건축가로 이름이 높기 때문이다. 

또 공자의 고향인 중국 산둥성 `취푸(曲阜)` 신도시 설계로 2004년 베네치아 비엔날레에서 특별상을 받기도 했다. 

이날 강연은 그가 식도암 등 병마를 이기고 5년 만에 나온 자리였다. 모처럼 나선 강연임에도 정치ㆍ경제ㆍ사회ㆍ문화를 관통하는 혜안을 보여 박수를 받았다. 

이 밖에 김 교수는 국내 기존 도시의 대표 격인 서울이 도시로서 한층 성장할 수 있는 방안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김 교수는 "서울엔 랜드마크가 없다"며 "오는 9월 서울에 랜드마크를 만들기 위해 빛의 오벨리스크, 광화탑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경영관련학회 학술대회는 `Asia toward 2020 : 아시아의 도시 경쟁력과 기업 경쟁력`을 주제로 18일까지 개최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아래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