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제목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콘퍼런스 (2)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5.20
첨부파일0
조회수
187
내용

최중경 "한국형 동반성장, 정운찬式과 차이 많다"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27일 한국형 동반 성장 모델로 염두하고 있는 성과공유제와 정운찬 동반성장 위원장의 초과공유 이익제와 어떤 차이가 있냐는 질문에 "많은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최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명동 포스트타워에서 한국경영학회와 한국중소기업학회 주최로 열린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콘퍼런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답했다.

한국형 동반성장은 한국적 공동체 유대감을 기본으로 하여 시장과 정책이 융합돼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문화를 말한다.

최 장관은 "동반성장은 새로운 이론을 개발이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떻게 실천할 지 방법론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 장관은 "미 개발 광구를 새로 찾아내는 것보다 기존에 존재한 광구의 개발을 제대로 하는 게 중요하는 것과 같다"며 빗대어 설명했다.

최 장관은 "동반성장은 혁명적 발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최 장관은 "동반성장이 정치적 구호와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이는 동방성장을 꿈꾸는 이들에게 좌절을 안겨 줄 것이다"고 경고했다.

이어 최 장관은 "동반성장은 하루아침에 이뤄지는 게 아니므로 인내가 필요하다"면서 "한발 한발 차근차근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동반성장이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중·장기적 탄탄한 기분위에 추진되기 위해서는 경제경영학 이론에 입각해 바람직한 모델을 제시하는 학계의 역할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대 · 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해 해외 동반성장 진출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 중소 기업 동반성장을 통해 해외 시장 공략의 원동력을 삼겠다는 전략이다.

또 '기계 산업 동반성장 진흥재단'과 'LED 동반성장포럼'을 출범시키는 동반성장이 지속적으로 힘을 받을 수 있도록 산업적 동반성장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운찬 위원장은 이날 개인 일정 때문에 행사에 불참했다. 이와 관련 최 장관에게 정 위원장을 만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아직 만날 계획은 없다"며 딱 잘라 말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